80일 만에 지지율 30% 붕괴된 윤 대통령, 국정동력 타격 > 정치포럼

본문 바로가기


정치포럼

80일 만에 지지율 30% 붕괴된 윤 대통령, 국정동력 타격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39회 작성일 22-07-29 17:11

본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29일 처음으로 30%대를 밑도는 28%를 기록했다. 한국갤럽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29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28%를 기록했다. 취임 80일 만에 30%선이 무너지며 최악의 지지율 위기를 맞았다. 국정 동력 타격은 불가피하다. 윤석열 정부 초반부터 대통령의 국정 리더십이 흔들리게 됐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전국 성인 1000명에게 조사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28%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2%포인트 오른 62%였다. 같은 조사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웃도는 ‘데드크로스’(7월 1주차)가 나타난 지 한 달도 못 돼 격차가 2배 이상(34%포인트 차) 벌어졌다.

윤 대통령 지지율이 30% 아래로 떨어진 건 처음이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5월10일 취임 당시 51%로 시작해 6월 1주차에 53%로 최고점을 찍고 급속히 하향 곡선을 그렸다. 7월 2·3주차 조사에서 2주 연속 32%를 기록해 ‘30% 방어선’을 사수하는 듯 했으나, 이번 조사에서 방어선 밑으로 내려앉았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취임 당시 51%를 기록한 윤 대통령 지지율은 6월 첮수 53%를 기록한 이후 한 달 넘게 하락해 왔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취임 당시 51%를 기록한 윤 대통령 지지율은 6월 첮수 53%를 기록한 이후 한 달 넘게 하락해 왔다.

모든 지역·연령·성별에서 지지율이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의 지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충청권에서 긍정 평가가 한 주만에 9%포인트 떨어지고 부정 평가가 12%포인트(72%) 올랐다. 여권의 핵심 지지기반인 대구·경북에서도 지지율 40%로 5%포인트 떨어져 40%선이 위협받게 됐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은 6%포인트(32%) 떨어졌다.

연령별로는 18~29세와 60대 이상이 하락세를 이끌었다. 18~29세 지지율은 20%, 60대 이상은 40%로 각각 전주보다 9%포인트 떨어졌다. 윤 대통령의 ‘내부총질’ 문자 파문으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지지하는 20대 남성들이 등을 돌린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부정평가 이유에 ‘내부총질’ 문자 파문 등 여권 내부 갈등(3%)을 꼽는 답변이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갈등(4%)과 함께 새로 등장했다. 인사 문제를 부정 평가 이유로 꼽는 이들이 21%로 가장 많았고, ‘경험·자질 부족/무능’(8%), ‘경제·민생을 살리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8%) 등이 뒤를 이었다.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속도는 전례 없이 빠르다. 같은 기관의 조사에서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 지지율 30%선이 처음 붕괴된 건 취임 2년차인 2015년 1년 1주차(취임 704일째)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해인 2021년 4월5주차(취임 1451일째)에 29%로 30%선을 처음 밑돌았다.

국정운영 동력 훼손은 기정사실화했다. 윤 대통령은 여소야대 국회, 역대 최소 격차(0.73%포인트차) 당선이라는 취약한 기반 위에 국정 최고 책임자를 맡았다. 민심의 지지를 동력으로 삼아야 하는 상황이지만, 급속한 지지율 붕괴로 국정 동력의 기반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윤 대통령이 강조한 노동·연금·교육 등 3대 개혁 등 논쟁적 이슈들의 추진 동력이 약화하고, 민생·경제 메시지도 뒤로 밀릴 수 있다. 지지율 위기 국면이 계속 이어질 경우 여권에서 국정 방향타 전환 등 요구가 분출할 가능성이 있다. 역대 정부들은 대통령 리더십 위기 때 국면전환을 위한 인적 쇄신 카드를 활용하곤 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갤럽 조사에서 늘 앞서던 국민의힘 지지율도 36%로 더불어민주당과 동일한 수치를 기록했다. 윤 대통령 취임 후 줄곧 하향 곡선을 그리다 역시 데드크로스를 눈 앞에 두게 됐다. 대통령 지지율 데드크로스에 이어 여당 지지율도 야당에 역전되는 ‘더블 데드크로스’가 현실화할 수 있다.



이번 조사 응답률은 11.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348
어제
807
최대
824
전체
210,841












소스: ko.exchange-rates.org
소스: ko.exchange-rates.org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주거, 교육, 의료, 교통, 통신은

100%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검언유착 부패척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