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8살 아이가 아빠의 차를 훔쳐 아우토반을 시속 140km로 달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27 17:27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독일에서 8세 소년이 아버지의 차를 훔친 뒤 고속도로에 진출, 시속 140km로 질주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BBC가 22일 보도했다.

21일 독일 서부의 소도시인 소에스트에서 벌어진 일로, 평소에도 아버지의 차를 집 주변에서 몰곤 했던 이 아이는 이날 아버지의 자동차를 훔쳐 고속도로까지 진출했다.

차는 폭스바겐의 골프였다. 집에서 차가 없어진 것을 안 부모가 경찰에 곧바로 신고했고, 경찰은 문제의 차량이 도르트문트로 향하는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즉시 현장에 출동, 차량을 정지시켰다.

소년은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에는 비상등을 켜고, 차 뒷편에는 마찬가지로 경고를 표시하는 작은 삼각형을 달아뒀다고 한다.

소년은 경찰에 검거된 직후 “자동차를 조금 운전해 보고 싶었을 뿐”이라고 말한 뒤 울음을 터트렸다고 현지 경찰이 페이스북에 밝혔다.

경찰은 인명이나 재산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으나 어떤 처벌을 내렸는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BBC는 전했다.
관련 기사

    부모와 싸운 12살 호주 소년은 엄마 카드를 훔쳐 발리로 떠났다
    부모와 싸운 12살 호주 소년은 엄마 카드를 훔쳐 발리로 떠났다
    '세계 여행을 하러 간다'는 쪽지 남기고 사라진 8세 러시아 소년
    '세계 여행을 하러 간다'는 쪽지 남기고 사라진 8세 러시아 소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야

이육사

까마득한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때도
참아 이곳을 범하든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나리고
매화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소스: ko.exchange-rates.or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