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이이야기

스마트폰 - Made in Germany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4-25 16:44 조회67회 댓글0건

본문

핸드폰 made in Germany
요즘의 핸드폰 생산은 삼성이나 애플같은 대기업만이 생산하고 있지만 실상 내용을 보면 너무나 간단한 조작과 잔돈푼의 투자로 생산이 가능한가 보다. 독일에서는 노키아가 10년전독일 보쿰(Bochum)에서 생산에 돌입했다가 곧 정리한 적이 있다. 그런데 이번에 또다시 장난감 업체같은  독일업체가 ‚Made in Germany‘를 등에 업고 생산에 돌입했다. 디스플레이, 확성기, 밧데리 만 아시아에서 수입하면 수 분내에 전부 조립이 가능하다.
이 제조업체는  550 명인원으로  전 세기 가정용 전화기를 생산하고 있는 Gigaset 사다. 설문조사에서 독일인 83%가 무명스마트폰이라도 독일제품이 있으면 이를 선호하겠다고 답했다는 데서 용기를 얻었다고 한다.
또 로보트를 포함한 조립시설은 불과 40만 유로에 구입할 수 있었다. 장래에는 자동화에 의해 독일 생산성이 상승할 것이며 중국은 인구감소로 인해 임금상승이 따르게 된다. 노동의 60%는 로보트와 기계가 맡으며 수작업은 40%에 지나지 않는다는 계산이다.
 1주일에 스마트폰 2000 대가 생산되고 있다. 시장성을 보면 스마트폰 전체 수요는 감소하지만 노인층에는 아직 확장가능성이 있다는 것. 지금 이를 목표로 생산되는 Android-Modell GS8185의 가격은 179 유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야

이육사

까마득한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때도
참아 이곳을 범하든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나리고
매화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소스: ko.exchange-rates.or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