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포럼

혼탁한 시대에 살아남은 자의 슬픔은 ‘강한 자가 살아남는다’는 상투어구가 진실이 아니라는 비정한 아이러니를 깨닫고 견디는 데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7-26 18:44 조회48회 댓글0건

본문

혼탁한 시대에 살아남은 자의 슬픔은 ‘강한 자가 살아남는다’는 상투어구가 진실이 아니라는 비정한 아이러니를 깨닫고 견디는 데 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7252025005&code=990308#csidx97a952ff78add618983a237a6353c7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야

이육사

까마득한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때도
참아 이곳을 범하든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나리고
매화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소스: ko.exchange-rates.or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