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포럼

문재인 대통령 “남북 경제협력으로 단숨에 일본 경제 따라잡을 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8-05 17:38 조회28회 댓글0건

본문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남북 경제 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일본발 무역 보복 조처의 돌파구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일본경제가 우리 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 시장”이라며 “남북 간의 경제 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을 겪으면서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박차를 가해 남북 경협을 확대하면 남북을 아우르는 7600만명의 내수 자급 경제가 가능할 것이라는 바람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북-미 비핵화 실무회담 정체 상황을 인식한 듯 “평화경제는 남북 관계와 북미 관계에 굴곡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라며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길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가능한 일이다”라고 낙관과 인내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태를 한국 경제 체질을 바꾸고,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그는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냉정하게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일본의 무역보복을 극복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일본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 부품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 높이는 것과 함께 경제 전반의 활력을 되살리는 폭넓은 경제정책을 병행해 나아가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추경에 이어 내년도 예산 편성에서부터 정부의 정책 의지를 충분하게 반영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무역보복 조처를 한 일본 정부에 거듭 경고했다. 그는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 협력적 한일 관계를 발전시켜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다”며 “일본이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매우 크다.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야

이육사

까마득한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데 닭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해 휘달릴때도
참아 이곳을 범하든 못하였으리라

끊임없는 광음을
부지런한 계절이 피어선 지고
큰 강물이 비로소 길을 열었다

지금 눈나리고
매화향기 홀로 아득하니
내 여기 가난한 노래의 씨를 뿌려라

다시 천고의 뒤에
백마타고 오는 초인이 있어
이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게 하리라





소스: ko.exchange-rates.or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